국악원소개

찬연한 과거와 미래,
국립남도국악원

풍류의 전당, 국립남도국악원 천혜의 자연경관과
그 속에서 펼쳐지는 가·무·악의 멋과 흥

시설현황 > 악기전시

[관악기] 태평소
태평소

나무로 만든 긴 관에 서를 꽂아서 세로로 부는 관악기로 호적(胡笛), 날나리, 쇄납(鎖納), 새납 등의 여러 가지 이름이 있다. 취구 부분에 서를 꽂기 위해 구리로 만들어 끼운 동구(銅口)가 덧대어 있고, 관의 끝에 소리를 키워 주는 나발 모양의 동팔랑(銅八郎)이 달려있으며 지공은 모두 여덟 개이다. 대취타, 종묘제례악, 농악, 불교 의식음악 등에 사용된다.

[현악기] 아쟁
아쟁

옆으로 뉘어 놓고 현을 활로 문질러 연주하는 현악기로 가야금보다 울림통이 크고 현이 굵어 낮고 중후한 소리를 낸다. 궁중음악 연주에 사용된 정악용 아쟁은 합주에서 관현합주의 장중함을 돋우는 역할을 하며, 민속음악 합주 및 독주에 사용되는 산조아쟁은 정악용 아쟁보다 크기가 작고 부드러운 소리를 낸다.

[타악기] 특종
특종

한 개의 종을 틀에 매달아 놓고 각퇴로 쳐서 연주하는 타악기이다. 종의 길이는 62센티미터, 밑부분의 지름은 29.3센티미터로 종의 크기가 편종보다 두 배 크다. 원래는 달에 따라 십이율에 맞는 12개의 특종을 만들어 사용하였으나 지금은 황종의 특종 하나만을 사용한다. 박을 치고 제례악이 시작하면 그에 이어 연주하여 제례악의 시작을 알린다.

[관악기] 나발
나발

쇠붙이로 만든 긴 대롱을 입으로 부는 관악기이다. 각(角)이라는 명칭으로 전승되어오다가 조선 후기에 이르러 나발이라는 명칭이 사용되었다.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적합한 위엄 있는 소리를 내기 때문에 신호용 음악이나 농악에도 많이 쓰였으나, 지금은 대취타에서 연주한다.

[현악기] 가야금
가야금

무릎 위에 길게 뉘어 놓고 손가락으로 줄을 퉁겨 연주하는 현악기이다. 정악가야금과 산조가야금 두 가지가 있다. 정악가야금은 풍류가야금 또는 법금(法琴)이라고도 부른다. 오동나무의 속을 파내어 만든 공명통 위에 기러기 발 모양의 안족(雁足)을 세우고, 명주실을 꼬아 만든 열두 개의 줄을 걸어 연주한다. 17현, 18현, 21현, 22현, 23현, 25현 등으로 줄의 수를 늘여 창작음악에 널리 사용된다.

[관악기] 향피리
향피리

대나무 관대에 겹서를 끼워 세로로 부는 관악기이다. 피리는 향피리, 당피리, 세피리의 세 종류가 있다. 향피리는 음량이 크고 꿋꿋한 음색을 지니고 있으며 주로 궁궁음악이나 무용 반주, 삼현육각, 무속음악, 민속 합주 등에 폭넓게 사용된다.

[관악기] 당피리
당피리

대나무 관대에 겹서를 끼워 세로로 부는 관악기이다. 당피리는 관대를 황죽이나 오죽을 써서 가장 굵고, 음량도 향피리보다 크다. 대체로 편종, 편경, 방향과 함께 당악계 궁중음악과 종묘제례악 등에 편성되어 고풍스럽고 권위 있는 느낌을 표현한다.

[관악기] 세피리
세피리

대나무 관대에 겹서를 끼워 세로로 부는 관악기이다. 향피리보다 작고 가늘어 부드러운 음색을 내기 때문에 섬세한 표현을 주로 하는 줄풍류나 가곡의 반주에 쓰인다.

[관악기] 소
소

관대를 일렬로 배열해 선율을 연주하는 관악기이다.
아악의 팔음(八音) 악기 중 죽부(竹部)에 들며 문묘제례악 연주에 사용된다.
관대 하나에 지공 여러 개를 뚫어 여러 음을 낼 수 있는 다른 관악기와 달리, 관 하나에서 한 음만을 낸다.
관대를 꽂는 나무틀의 모양이 봉황처럼 생긴 것을 봉소(鳳簫)라 하고, 틀 없이 관만 연결한 것을 배소(排簫)라 한다.

[타악기] 축
축

사각의 나무 절구통처럼 생긴 상자에 구멍을 뚫어 채로 내리치며 연주하는 타악기이다. 음악의 시작을 알리는 역할을 하며 음악의 끝을 알리는 어와 짝을 이룬다. 고려시대 이래 아악 연주에 사용되어 왔고, 현재는 종묘제례악과 문묘제례악에서 사용한다.

게시물 처음 목록 1 2 3 4 게시물 마지막 목록